The Names: Until a record is being produced


중∙고등학교 시절 좋아하는 가수의 신보 발매일은 유난히 설레는 순간이었다. 그날은 학교에서 틈날 때마다 시간을 확인하고 수업이 끝나면 부리나케 인근 레코드 가게로 달려갔다. 긴 기다림 끝에 음반과 포스터 등을 손에 넣고 집에 돌아오는 길은 왜 그렇게 더뎠는지. 돌아오자마자 승리의 전리품과 같은 CD 케이스에 행여나 흠집이 날까, 온 신경을 기울여서 틈새나 포장 비닐의 뜬 사이로 칼집을 넣어 조심스럽게 비닐을 벗겨낸다. 뻑뻑한 케이스를 열면 매끈하게 반짝거리는 CD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내고, 손을 한껏 벌려서 CD 가장자리를 잡고 플레이어에 넣은 다음 음악이 시작되면 북클릿을 펼쳐 열심히 읽는다.
-내가 북클릿에서 가장 먼저 읽었던 것은 언제나 ‘Thanks to’ 였다. 알지도 못하는 이름들이 나열된 그 기록을 보며 가수와 그들의 관계를 예측하는 것은 음악을 듣는 것 못지않은 즐거움 이였다. 전에 나왔던 이름이 또 나오거나, 새로 언급되는 이름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었다. ‘Thanks to’를 다 읽고 나면 ‘Credits’ 으로 넘어간다. 사진 ○○○, 제작 ○○○, 의상 ○○○ 등. 이 이름들 역시 같은 이유로 주의 깊게 살펴보았던 부분이다.


‘하나의 음반이 만들어지기까지’


본 아카이브 전시는 그 이름들에 주목하는 것이다. 하나의 음반을 완성하기 위해 모인 전문가들의 이름, 음악이 탄생하고 확산되는 과정에서 크게 주목되지 않았던, 그러나 되새길 필요가 있는 레이블과 예술가들을 재발견하여 기록하는 것이다. 이는 음악이라는 거대한 산업에 매몰되어 있던, 그리고 커다란 범주 안에서 형성되어 있던 다양한 관계망 속에서 이뤄졌던 그들의 노력과 발자취를 찾아 그 가치를 드러내고 조망하고자 하는 의미를 갖는다.
-그간 음악계에서는 아티스트와 음반을 중심으로 한 유의미한 연구가 있어왔다. 하지만 하나의 음반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더 깊게 뜯어보기에는 여유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음악 산업의 이면에 있는 이야기들과 음반 제작이라는 협업에서 시도되었던 전위적인 시도와 실험, 그리고 그에 대한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발견하게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기록을 대중과 공유하는 것이 바로 한국 음악사를 풍부하게 하는 것이자, 창작자 즉, 예술과 예술인들의 사회적인 가치를 높이는 일이 될 것이다.

Hustler & Beatball


2022년에는 허종태(별명 허슬러)와 비트볼뮤직(Beatball Music)의 주요 아카이브가 더해진다. 먼저 허종태는 광고 사진가이자 월드레코드, 안타음반 등 1970-1980년대 걸출한 한국 대중 가수들의 음반 사진을 도맡아 작업했던 인물이다. 이번 아카이브에서 발견된 작업만 무려 80여 점으로 그 목록에는 조용필, 히식스, 신중현과 뮤직파워 등이 있으며 김트리오, 희자매, 양병집 등의 커버에서 그 감각적인 사진 작업이 확인된다.
-다음은 비트볼뮤직이다. 특유의 감각과 기획력, 전문성을 바탕으로 리스너들에게 그 존재감을 확고하게 굳힌 비트볼뮤직은 2022년 20주년을 맞는다. 그간 쌓아 온 카탈로그들이 가진 가치는 물론, 단일 레이블로서 국내에서 비트볼뮤직만큼 존재감이 강한 곳은 없을 것이다.
-재미있는 지점은 과거와의 연속성이다. 비트볼뮤직의 정체성은 상당 부분 코리안 레어 그루브 리이슈에서 기인한다. 그 시작이 바로 안타기획으로, 이 만남이 바로 비트볼의 팝스 코리아나 캠페인으로 이어진 것이다. 그리고 안타기획의 카탈로그 중 비트볼에서 리이슈 한 김트리오의 <연안부두(1979)>, 김추자의 <78 김추자 리싸이틀 실황녹음(1980)> 등의 커버 작업을 한 이가 바로 허종태이다.
기획 및 자료조사, 제작
복숭아꽃 (고경표, 오석근)

디자인
김규호


구본영, 전가경, 정우영

영상
권준엽, 강신대

자료제공
구본창, 구본영, 안치행, 오석근, 장원, 비트볼뮤직,

주최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

주관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후원
서울특별시
Thanks to 2022
여전히 안치행 선생님, 이태현 님, 늦어도 이봉수 대표님, 이규영 대표님,

Thanks to...
故장현님의 아들이자 故장덕님의 조카 장원.
‘싱어송라이터 장덕을 그리는 사람들’의 김상은
안치행 선생님, 구본창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제작연도
2021·2022

본 웹사이트에 게재된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해당 저자 및 유족에게 있습니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 전재, 복재, 변형, 송신을 금합니다.

〈The names - 하나의 음반이 만들어지기까지〉는 2021년부터 온라인에서 진행되고 있는 아카이브+전시 프로젝트입니다.